빈집, 예술가의 자생공간으로 재탄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