방치된 빈집, 시민 위한 문화공간으로 활용