시민의 ‘쓸모 있는 딴짓’을 응원한다